한국과 일본내 외국인 범죄자들중 과반수가 중국인

작년 외국인 강력범 7천800명…전년比 18%↑ 강도범 95%, 절도범 45% 증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세계화 추세로 국내에 머무는 외국인이 늘어나면서 이들의 강력범죄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5대 범죄(살인ㆍ강도ㆍ강간ㆍ절도ㆍ폭력)를 저질러 검거된 외국인은 7천812명으로 2008년(6천615명)에 비해 18% 늘었다.

유형별로는 강도범이 2008년 133명에서 지난해 260명으로 95% 급증했고, 절도범도 1천343명에서 2천1명으로 45% 늘었다.

살인은 21%(2008년 85명, 작년 103명), 강간은 11%(2008년 114명, 작년 126명), 폭력은 8%(2008년 4천940명, 작년 5천322명)의 증가율을 보였다.

국내 외국인 체류자는 2006년 63만2천명, 2007년 76만5천명, 2008년 85만4천명, 지난해 말 현재 87만636명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체류자가 늘면서 자연스레 범죄도 증가하고 있지만, 지난해에는 상ㆍ하반기에 외국인 범죄를 집중 단속하면서 검거 실적이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건 아래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바람…